FAZZ의 이것저것 (기록저장소)

FAZZ.egloos.com

포토로그



(요리) 비욘드 미트를 먹어보다 먹은것 이것저것


뭐 고기를 좋아하고 채식주의자는 절대로 아니지만 대체육인 콩고기에도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콩고기 한 봉지를 사서 먹어보기도 했는데 고기 느낌을 잘 살리긴 했긴 했는데 콩 특유의 비린내는 어찌해도 계속 났으며
왠지 스펀지를 씹는 듯한 육질에 아 콩고기로는 아직 멀었구나 생각을 했었죠.
그러다가 비욘드 미트가 요즘 잘 나간다고 (주가도 고공행진 하다가 최근에 하락세라고 하긴 합니다만)
얘는 또 어떨까? 해서 구매해서 먹어보게 되었습니다.
구매는 저번주말에 해서 왔는데 저번주말 부터 이번주는 음청 바빠 제대로 리뷰할 시간이 없어 지금에서야 하네요







오픈샷
단촐합니다. 햄버거 패티 2개가 들어 있는게 전부입니다.
배송비 포함 15000원!!!!
개당 7500원이라는 소리
단 햄버거 패티 자체는 굉장히 두껍습니다. 일반 맥도널드 햄버거 패티 기준으로 두께는 2배정도 됩니다.










조리법은 일반 햄버거 패티와 같습니다.
기름을 두르고 구우면 끝








어느정도 구워져서 뒤집었는데
오호 육즙이 흘러나오는 듯한 폼도 나오고 그래서 꽤 그럴싸 합니다.
고기냄새도 나구요








햄버거를 만들어서 먹을건 아니어서 각종 야채 투입
양배추, 청경체, 마늘종입니다.
오른쪽 패티는 비교하기 위해 통후추도 갈아서 넣어봤습니다.








그리고 시식
씹는맛 고기 같습니다.
향은 그냥 구운거랑 후추 갈아 넣은 거랑 차이는 없는데 고기 향 좋습니다.
다만 콩 특유의 향은 완전히 없어지지 않으며
씹을 수록 콩을 갈아넣은 고기를 먹는 듯한 기분입니다.
블라인드 테스트를 해도 완전한 햄버거 패티랑 구분은 가능할 듯








겨자소스(허니 머스타드 아님)을 넣고 먹어보기
겨자소스가 콩 향을 가려서 이렇게 하면 일반 햄버거 패티랑 차이를 못느끼겠더군요
다만 이러면 겨자 소스맛과 향으로 먹는 거랑 같아서 개인적으로 아주 소량만 넣어 먹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총평
일반 콩고기보다 고기 패티 느낌을 굉장히 잘 살렸고 햄버거 빵에 각종 야채와 소스를 넣어 먹으면 진짜 햄버거 패티와
차이를 느끼기 힘들겠다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패티만 먹었을 경우 나는 콩 향은 어찌할 수 없는데 이게 또 취향에 맞으면 괜찮겠다 생각이 들더군요.
개인적으로 괜찮은 대체육이라고 생각은 하는데
문제는 가격
200g에 배송비 포함 15000원이면 그냥 고기를 사 먹겠다라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게 가장 큰 단점이자 약점으로 다가올 듯
배송비 포함 10000원 정도 되어야 가격 경쟁력도 생길듯 합니다.


덧글

  • 김안전 2020/02/11 05:09 #

    비건이니 채식주의자들이 안먹을거 같은건 왜 개발을 하는건지 하하하하.
  • FAZZ 2020/02/24 21:38 #

    김안전 님 >> 맞습니다. 비건들은 콩고기도 거부하는 움직임이 점차 일고 있다네요
    단지 이건 비건을 위한게 아니라 지구 환경을 생각해서 계속 개발하는 거 같습니다.
  • 김안전 2020/03/05 15:00 #

    지구 환경은 너무 거창한거 같고요. 그냥 설비투자 만든게 아까워서 계속 하는거겠죠. R&D에 홍보 비용까지 들어간 제품이니 말이죠.

    사실 유년시절부터 자원 고갈의 공포(현실은 거짓)을 주입받으며 살아왔고 곤충이 미래 식량의 키라고 생각도 해봤지만 지금 인구는 감소 추세인지라 후손들이 곤충을 주식으로 먹을일은 없을거라 생각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유디엠] 오늘의위젯-생활영어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