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ZZ의 이것저것 (기록저장소)

FAZZ.egloos.com

포토로그



(영화) ZZ건담이 생각이 난 퍼시픽 림 업라이징 예술,만화,게임 이것저것



이전글 참조



1. 
이전글 참조하니 전편이 무려 5년 전에나 나왔었네요
1편의 흥행이 애매해서 2편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하더만.



2.
한번 갈아엎을 때 부터 망작의 스멜이 스물스물 올라온다는 평이 많았고
중국자본이 들어가서 중국취향에 맞춰졌더라는 소리가 나오고 있었으며
이런저런 부정적인 이미지에 결정타를 때린 것이 바로 예고편이었습니다.
저는 볼 영화가 있으면 예고편도 아예 안봐서 어땠는지 몰랐지만
암튼 말이 많았더군요.
아 그래도 거대 괴수가 나오니, 거대 괴수팬으로써 안 볼 수 없고.... 해서 오늘 개봉일날 보고 왔는데



3.
와 전편보다 더 재미있는게 봤습니다.
스토리 라인이야 좀 뻔한 감이 없지는 않았지만,
시종일관 때려부수는 예거들의 액션에 그야말로 남자의 로망을 실현해놓았지 않은가?
전편과 비교 불가입니다. 스케일이 매우 커졌습니다.
거대 괴수와의 전투는 별로 없었지만
예거 대 예거의 전투는 정말 박진감이 넘쳤으며
드론과의 싸움 또한 멋졌습니다.



4. 
개인적으로 제일 싫어하고 우려했던 점은 중국 자본 투자인데
처음에는 영 껄끄러워 보였지만
이 정도면 그런저럭 스토리 라인에 큰 영향을 안주고 적절한 개입이라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리웬 샤오 역의 경첨은 쌍커풀이 너무 부담스러웠습니다.
쌍커풀이 왤케 커?



5.
전편의 퍼시픽 림이 끝나고
평화의 시대가 되는 가운데
예거의 고철을 가지고 새로운 스크래퍼 예거를 만들다니
이것은 ZZ시작할 때 나오는 게제를 연상 시키지 말입니다.



6.
여자 주인공격인 아마라는
ZZ의 샹그릴라 칠드런 중 한 명을 연상 시켰으며
나중에 거대 카이주랑 최후의 일격을 펼치는 아이들(아이들이라 하긴 그렇지만) 또한
샹그릴라 칠드런이 연상되었습니다.
아 이런것에 ZZ의 향기를 느끼는 나란 인간은 ㅋㅋㅋㅋ

 


7.
카이쥬와 예거의 혼종
드론과 카이쥬의 혼종
이것은 또한 스타크래프트를 연상 시키기 충분하더군요



8.
개인적으로 거대 괴수물 팬으로써 굉장히 맘에 드는 설정이
바로 카이쥬들이 왜 일본으로 향하나? 라는 것을 제대로 오마쥬 한 것에 더해
타당성을 부여했기 때문입니다.
야 정말 이런걸 생각하다니 제작진들이 일본 거대괴수물, 특히 고지라를 정말 많이 봤구나!!! 라고 무릎을 치게 하더군요

그리고 깨알같이 박살나는 도쿄와
거기서 나오는 유니콘 건담 ㅋㅋㅋㅋㅋ



9.
거대괴수물이라 보기는 힘들고
거대 로봇물쪽에 비중이 컸지만 정말 싸나이의 혼을 울부짖게 하는 멋진 영화라 할 수 있었습니다.
전편에서 뭔가 아쉬움을 화려한 액션으로 잘 버무린 카타르시스를 안겨주는 영화라 할 수 있겠네요
아무튼 예고편만 보고 평가하는게 위험한 일이구나를 깨닫게 해준 영화였습니다.






핑백

덧글

  • 김안전 2018/03/22 09:11 #

    길레르모 감독이 퍼시픽 림을 찍고 일본에 가서 예능 프로에 나온게 몇 되는데 그걸 보시면 대충 이해가 가시긴 할겁니다. 어릴적에 고지라도 많이 보고 인형도 사가고, 그 토크쇼 제작진에서 고지라 인형도 선물하고 그러더군요.

    감독 자체가 미술쪽이니 디자인에 대한 자부심이 엄청난 양반인지라...
  • FAZZ 2018/03/22 21:45 #

    김안전 님 >> 이번에는 델 토로가 감독이 아닌 총지휘라 묵직한 액션이 안나왔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그냥 재미있게 잘봤는데 묵직한 액션이 도대체 뭐인가? 고민 좀 때려봤습니다.
  • 유치찬란 2018/03/22 09:20 #

    영화 자체는 일본 괴수 특촬물과 큰 차이가 없더군요.ㅋㅋㅋ 그리고 확실히 미국 본토보다는 중일 시장을 타겟으로 만든 영화같더군요.
    (근데 일본은 흥행 자체가 불가능한 나라인데...)

    그리고 경첨이 이쁘게 잘 나오더군요.확실히 B급 재미는 경첨이 다 살렸네요. 진짜 일본 예전 특촬물의 악당 포스에서 갑자기 돌변하는 게 참...ㅋㅋㅋ(이 영화 최고의 장면은 갑자기 경첨이 스크래퍼 드론으로 로켓들고 오는 장면인 거 같네요.)
  • FAZZ 2018/03/22 21:47 #

    유치찬란 님 >> 이번 영화는 에반게리온의 오마쥬라는 표현이 정말 잘 들어맞더군요.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경첨의 이미지 변신으로 인해 그냥 중국자본이 들어가서 나온 캐릭터가 아닌 것이 너무 좋았습니다. 인디펜던스 데이2에 안젤라 베이비는 도대체 왜 나왔지? 이런 생각 밖에 안들었는데.
  • 포스21 2018/03/24 09:38 #

    재밌었습니다. ^^ 전 4dx로 봤지만 아이맥스로 한번더 보고 싶군요. ^^
    개인적으로 zz보다는 아스트레이 쪽 분위기가 생각났습니다. 그쪽도 고물상으로 이것저것 마구 만들어낸다는 점은 비슷하니... 듣자니 미국에선 소설도 나왔다는데 그것도 번역 출간되면 한번 읽어 보고 싶네요.
  • FAZZ 2018/03/24 10:32 #

    포스21 님 >> 4DX로 보는 것이 좋다고 하던데 정말 영화보면서 공감 갔습니다. 그런데 화려한 액션 때문에 멀미가 나는건 아니었는지 ㅎㅎㅎ

    아스트레이는 잘 몰랐는데 거기서도 고물상으로 이거저거 만들어 내는가 보군요
  • 알트아이젠 2018/03/25 22:04 #

    재미있게 봤습니다. 비록 액션 면에서 임팩트가 좀 부족하다거나 전작의 그 멋진 음악을 형편없이 리믹스한건 아쉽지만, 그 정도는 넘어가고 싶네요.
  • FAZZ 2018/03/26 18:22 #

    알트아이젠 님 >> 저도 정말 재미있게 봤는데 의외로 전작과 비교해서 불만인 분들이 많이 있어서 오히려 좀 놀란 케이스라 할까요? 뭐 다른 건 다 이해하는데 스토리면 가지고 까는건 정말 ???? 이런 의문부호가 개인적으로 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