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ZZ의 이것저것 (기록저장소)

FAZZ.egloos.com

포토로그



답십리 MINI센터에 갔다오다3 자동차 관련 이것저것

이전글 참조


차 산지 만3년을 넘어 3년 3개월째
아직 킬로수는 3만이 조금 되지 않아서 킬로수 3만이 되면(다른 말로 다음달 방학이 시작하면)
엔진오일도 갈고 전반적인 점검을 받아야 겠다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저께 경고등이 뜨네요
브레이크 패드 갈라고 말이죠.
그리고 왼쪽 브레이크 등도 경고가 떴다 안떳다 그래서 이 기회에 전반적인 점검을 받게 되었습니다.



3번째 방문하게 되는 답십리 MINI 센터
1년 3개월만에 방문하게 되는군요






내부 사진
오늘 11시에 예약되어 있어 갔더만 오후 2시즘에 점검이 끝난다고 하네요
3시간을 여기서 죽치는 건 무리라 집에가서 점심먹고 뒹굴 거리다 2시 좀 넘어 다시 갔습니다.


브레이크 패드 교환은 물론, 엔진오일, 와이퍼, 기타 등등 좍좍 갈아버렸습니다.
압권은 브레이크 등 센서가 녹아 있어서 교체를 했다는 거 
요즘 차량들 각종 센서가 연결 되어 있어 단순하게 등만 가는게 아닌 이런식으로 전체적으로 부품 교환을 하게 되어 있다고 하더만
제가 이걸 경험해보네요


허나 작년에 5년까지 픽스 워런티를 연장해놓아서 무상교체
우왕굿 ㅋㅋㅋㅋ


그리하여 오늘도 무료로 점검 끝


허나 타이어 4짝을 다 갈아버릴 준비를 해야해서 여기에 돈 깨질 예정이라는건 안비밀
런플렛 타이어가 일반타이어보다 수명이 짧다고는 들었는데 이제 3년 탔고 3만킬로도 안되는데
앞 타이어 쓰레드가 많이 달아버린 것을 보고 ㅎㄷㄷ 하는 중

이번엔 걍 일반 타이어로 바꿔 버릴 생각입니다.







 

요즘 만들고 있지만 엄청난 딜레마에 빠진... 내가 만든 것 이것저것

1. GROON을 만드는 중인데, 뭐 얘 만드는 건 일도 아니고
(올ㅋ 많이 컸다. 만드는 게 일도 아니라니. 실은 귀찮고 손 많이 가는 일 맞습니다. 맞고요)
최근 딜레마에 빠졌으니 전부다 AUTODESK 때문입니다.

왜 딜레마에 뻐졌는지는 이 포스팅을 참고하시고



2. 간단히 저 내용을 정리하자면
메인 렌더러로 쓰던 멘탈레이를 AUTODESK에서 뻥 하고 차버리고
대신 더 좋은 렌더러인 아놀드 렌더러를 새 버전 부터 집어넣어줬다가 요지입니다.



3. 보통 LEGACY를 위해 잘 안쓰는 옛날 명령어도 꾸역꾸역 계속 넣어주던 AUTODESK였기에
이번 조치는 좀 충격적이었습니다.
저는 멘탈레이는 그대로 남겨두고 새로 아놀드 렌더러만 추가시켜줄주 알았는데 이렇게 날려버릴줄이야



4. 뭐 NVIDIA 홈페이지에가서 개인사용자 및 싱글 프레임 렌더링은 무료기 때문에 다운받아 쓰면 되긴 하지만
충격은 충격이죠.
덕분에 멘탈레이를 메인 렌더러로 쓰던 저는 기분이 매우 착잡하며 혼란스러운데



5. 그동안 MH를 만들고 이를 렌더링할때 멘탈레이를 써왔기 때문에 앞으로도 MH용 렌더러는 과거 파일 호환을 위해서라도
계속 멘탈레이로 가야하나
아님 새로운 대세인 아놀드로 갈아타야 하나 매우 고민이라 이거죠.
근데 지금은 고민할 필요도 없는게 아놀드 렌더러 쓸 줄을 모르니....



6. 제대로 아놀드 렌더러를 지금 멘탈레이 처럼 쓸 정도가 되려면 얼마나 시간과 노력을 투자해야 하나 한숨



7. 그 전에 SUBSTANCE PAINTER부터 공부해야하니 이 또한 비극



8. 이런거 저런거 생각하니 모델링도 하기 싫어지는게 현 시점입니다.
이거 여름방학 시작 전에 끝내고 여름방학 땐 여캐 만들려는 계획이 상당히 틀어지게 생겼네요. 









(삼성) RONNEFELDT COEX점에 가보다 먹은것 이것저것

오늘 스승의 날 시즌을 맞이하여 삼성역 COEX에 있는 RONNEFELDT에서 대학원 동기들과 은사님을 만나기로 했습니다. 
RONNEFELDT의 전경









각종 차 캔으로 되어 있는 벽 인테리어 전경.
이렇게 인테리어를 꾸미는 것도 장관이더군요.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꿈꾸는 인테리어가 아닐지.
제 취미가 만약 차였고 제가 차 애호가였더라면 우리집 아파트 거실도 책장이 아닌 이렇게 꾸며놓았을 듯








차를 주문하면서 찍어봤던 각종 먹거리.
진짜 맛있어 보였으나 이날 은사님 뵌 시간이 오후 2시라 이미 점심을 먹고 만난 때라 이런것들은 시키지 않고
SKIP
특히 에클레어가 진짜 맛나보였는데 아쉽.









여기서 제가 시킨 얼그레이 밀크티 COLD.
원래는 클래식 밀크티를 한 번 마셔보려고 했으나 이날 2시 좀 넘은시간에 품절된 항목이 많았고
그 중 하나가 클래식 밀크티라 아쉽게도 마셔보지 못했네요.

이날 날이 더워서 나오자 마사 시원하게 들이키느라 마시기 전에 사진은 찍지 못하였습니다.
아무튼 가격은 9200원
상당히 비싼 편인데 그 가격에 걸맞게 양은 많은 편이었습니다.

다만 얼그레이 밀크티 공차에서 먹던 맛과 다를 바가 없어서 가성비로써는 상당히 떨어지는 편이라 할 수 있겠네요.

홍차와 그 바리에이션을 좋아하는 저로써는 뭔가 아쉬웠다 할까나?
뭐 삼성역 COEX 가게세가 비싸니 나름 이해가 가긴 갔지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