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ZZ의 이것저것 (기록저장소)

FAZZ.egloos.com

포토로그



(돈암동) 정말 엄청 큰 김밥의 따끈하니 쫄깃하니 먹은것 이것저것


관련글 참조




보면 돈암동에는 유명 분식집이 많이 있는 거 같습니다.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온 쌀떡볶이 나라라던가
포스팅 한줄 알았는데 안했던 돈암시장내 순대집이라던가 (역시 백종원의 3대천왕에 나온)
이번에도 유명한 분식집이라고 하는 따끈하니 쫄깃하니를 처음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위치는 돈암시장 근처에 있습니다.








내부모습 그리 크지는 않지만 손님들로 꽉 차 있습니다.
이 사진도 손님이 좀 빠지고 나서 찍은거 였는데 한참 점심시간인 12시 막 넘었을 때는
여기서 식사하시는 분들 외에 포장손님들이 엄청 많이 대기 타고 있었습니다.








메뉴판만 크랍해서 보기
여기서 유명한 것은 왕라볶이 (2인분) 8천원과
팔뚝김밥 6천원입니다.
왕라볶이는 2인분이라 시키지 않고 저는 대신 당면떡볶이를 시켰습니다.







그래서 나온 당면떡볶이와 팔뚝김밥.
팔뚝김밥 정말 거짓말이 아니라 팔뚝만한 엄청난 크기입니다.






크기 비교를 위해 찍어본 샷
저 사발 안에 한개가 꽉찹니다. 이런게 6개가 있으니
한마디로 폭탄주먹밥 6개에 6천원에 판매한다고 보시면 될듯
그런데 일반 판매 주먹밥과 비교가 안되는게 속이 진짜 꽉차있습니다.
그리고 김치, 치즈, 참치, 게맛살, 햄등이 랜덤하게 깔려있는 구조입니다.

일단 팔뚝김밥은 제취향에 맞아 아주 맛있게 먹었고,
당면 떡볶이는 일반라볶이에 당면, 콩나물이 들어간 구조인데
뭐 아주 맛있다 정도까지는 아닌 일반적 분식집 라볶이 느낌이었습니다.
떡볶이만 보면 떡볶이 나라가 더 낫긴 했습니다.

아무튼 왕라볶이 안시키기 다행이었지 그거 시켰으면 다 남겼을 듯
그런데 남겨도 상관없는게 남긴 음식 포장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저도 김밥 2덩이 결국 다 못먹고 포장했습니다.


그리고 여기의 가장 큰 특징은 사장님 정말 친절해서 손님 한분 한분 일일히 말걸어주고
응대한다는 점.
뭐 다른 음식점도 친절하지 않냐? 하면 당연한 것이긴 한데
진짜 친근하게 말 잘 걸어주시더라구요
왜 사장님한테 이모~ 이런식으로 한국에서 말 잘하는데 진짜 이모님 느낌이 든다고 할까나?

아무튼 기회되면 여기 다른 메뉴들, 수제비도 유명하다니 와서 먹어봐야겠습니다.


(부산) 춘하추동 밀면을 4년만에 가서 먹다 먹은것 이것저것


관련글 참조


1월 9일 목요일에 하필 부산에서 학회 신년회가 있다고 해서
툴툴 거리면서 KTX를 타고 부산에 갔었습니다.
신년회 가기 전에 들린 곳은 부산 3대 밀면이라 일컫어지는 춘하추동 밀면집입니다.
부산가면 꼭 먹는게 밀면인데 갔으니 먹어줘야죠
하필 춘하추동 밀면집이 선택된 이유는 학회 신년회 하는 곳에서
지하철 역에서 가까왔기 때문입니다.
블로그 기록을 보니 4년만에 방문하는 셈이더군요 ㅎㄷㄷ







내부모습은 그대로
시간대도 애매한 시간에다가 확실히 겨울이라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았습니다.
여름이면 자리가 꽉 찰 정도였는데







무조건 물밀면이죠
저녁식사도 해야 해서 그냥 일반을 시켰습니다.
과거 2016년에는 일반이 5500원이었는데 지금은 7000원 계속 오르는구나
언젠가 만원 돌파할듯








가위로 한번만 잘라주고 휘저어서 먹어보기
역시 밀면은 진리입니다.
춘하추동의 경우 서울에도 분점이 생겼는데 개인적으로 접근성이 떨어져서 밀면 먹으러 거기까지 가는게 좀 그래서
가보지는 않았는데 언젠가 들려봐야죠









과거 육수는 제공해 줬는데 이제 셀프로 바뀌었더군요
입가심으로 먹기엔 좋습니다.


이렇게 해서 2020년에 부산 간 김에 밀면을 먹고 왔다는 포스팅 끝!!!!





(종로) 양도많고 맛도 좋은 종로곱육개장 먹은것 이것저것


1월 8일 종로에서 대학원 친구를 간만에 만나게 되었습니다.
종로곱육개장이 유명하다고 해서 여기를 가보게 되었지요
종로3가역 국일관 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2층에 위치하고 있어 계단으로 GO GO









계단 올라가다가 보이는 진리의 아이린 포스터
이런건 찍어줘야죠








내부의 모습.
그렇게 크지는 않습니다. 지금은 빈자리도 보이는데 언제나 그랬듯이 좀 있으니 만석이 되어 버립니다.








테이블에 비치되어 있던 겨자소스
감자탕집에 있는 것과 같은 원리라 보면 됩니다.








밑반찬은 단촐
재미있는 것은 테이블 마다 다대기가 또한 비치되어 있는데
이 다대기를 육개장에 넣어 먹는게 아닌, 덜어먹는 접시에 좀 깔고 거기에다가 육개장 국물과 건더기를 얹는 구조입니다.







저희가 시킨것은 육개장 곱창 전골 3만원
어우 양지살의 양이 상당합니다.






내용물이 잘 보이게 섞어 보니 계란도 있고
사진에는 안보이지만 콩나물 숙주와 두부도 있습니다.







덜어먹는 접시에 다대기를 깔고 그 위에 국물과 건더기를 덜어낸 모습
다대기 없이 먹는 것보다 확실히 이렇게 먹으니 칼칼하니 더 맛나더군요






두부와 콩나물이 잘 보이게 덜어낸 샷
뫄이쪙








중자인데 둘이 먹기엔 양이 많습니다. 3인분내지 4인분까지 커버 될듯
그래도 육개장을 좋아하는데다가 곱창도 좋아하고 거기다가 육개장 칼국수를 좋아하는데
칼국수 사리를 시켜서 더 먹기로 했습니다.
콩나물 두부 칼국수가 투여되었습니다.







그리고 끓인 샷


원래 육개장과 육개장 칼국수를 좋아하는데 거기다가 곱창까지!!!!
명성에 걸맞게 맛이 매우 좋아 맘에 들었습니다.
종로에 오면 여기서 모임을 가져야 겠다고 생각이 들 정도
그런데 문제는 종로에서 모임이 잘 없으니 안타깝네요 ㅎㅎㅎ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