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ZZ의 이것저것 (기록저장소)

FAZZ.egloos.com

포토로그



백설공주 집 마련해줬어염 뿌우~ 내가 만든 것 이것저것


관련글 참조


어찌하다보니 디즈니 프린세스 큐포스켓들을 위한 집을 마련해주고 있습니다.
2탄으로는 백설공주, 스노우 화이트를 위한 미니어쳐입니다.





마침 스노우 화이트가 양동이를 들고 있길래 그와 어울리는 가드닝 컨셉의 미니어쳐를 만들었습니다.
원래는 양반다리로 책을 읽는 벨도 여기에 넣으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면적이 작아서 포기하고
스노우 화이트만 넣었습니다.










약간 측면의 뷰티샷
이 미니어쳐 킷은 나무와 꽃들이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어서 일일히 종이를 자르고 붙이는 다른 킷보다 쉽겠다 해서 달려들었는데
종이가 두꺼운 거라 풀이 잘 안붙고 접을때 접히는 면이 갈라진다던가 식의 문제가 드러나더군요.

즉 이전 킷만큼 만만치 않게 작업량이 되었습니다.
이제 2번째 만드는 거라 익숙해졌음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그래도 저번 킷과 달리 다른 미니어쳐 부품을 사서 넣지는 않았고 기존 킷에 있는 것만 사용한게 차이점입니다.









그리고 이 킷은 배선 작업이 쉽게 되어 있어서 불을 들어오게 했습니다.
확실히 불킨 안의 분위기가 안 킨것보다 훨 낫네요
하지만 리모콘이나 박수로 키고 끄는 것이 아닌 이상 이 샷을 끝으로 킬 일은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지붕을 반대로 붙여버린 것을 사진찍을 때 발견했는데
어저겠습니까. 그냥 넘겨야죠.

그리고 앞 부분에 투명 필름지를 붙이게 되어 있는데 그만 본드가 하얗게 묻은 것을 발견해서
저렇게 남은 잎 부품으로 가렸습니다.
오히려 저렇게 잎 부품으로 보이게 하니 더 분위기가 있는듯
전화위복








옆모습.
원래 옆에는 아무것도 없는데 그럼 썰렁해서 나무 줄기 남는거랑 꽃들을 더 집어넣어줬습니다.









뒷모습
이 킷은 오르골도 들어 있더군요.
뭐 작동되게 설치 했지만 불과 함게 오르골 돌릴 일은 없을듯
가운데 노란 부분이 오르골 태엽이고
오른쪽 흰색 원이 불 키는 버튼입니다.

여기도 담쟁이 덩굴로 좀 꾸며볼가 하다가 귀찮아서 포기
어짜피 뒷부분은 잘 보지도 않는데









이렇게 해서 아크릴 케이스를 끼우고 봉인

그리고 하나 킷을 더 사서 오로라 공주 집을 마련해주려고 했는데
원하는 킷이 품절이라 아마존을 이용해 구매해야 하나 고민 중입니다.
아마존에서 구매하면 방학 끝날 때 날라올텐데 흠....


아무튼 이상한데 꽃혀서 계속 만들고 있는 미니어쳐 집 시리즈였습니다.



(군산) 카페 분위기의 독특한 횟집, 등대로 먹은것 이것저것

8월 11일 군산으로 가서 달롱넷의 나상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점심시간에 찾아간 곳은 새만금 방조제족의 등대로라는 곳이었습니다.
어부들 광장이라는 건물은 야심차게 회 타운을 만들려고 한곳 같은데
1층이 텅텅 비어있더군요.








등대로는 2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척하고 봐도 카페나 갤러리 처럼 보이지 회집처럼 보이지 않네요











내부모습
이건 그냥 CAFE아닌가
이 사진만 보고 회집이라 생각할 사람 없을듯










내부모습2
일반적인 회집과는 궤를 달리하고 있습니다.
무슨 미사리 카페 온 듯한 느낌










마침 창가자리를 앉게 되어 전망 좋은 밖을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날이 선선했다면 다 먹고 저기 산책로도 돌아봤겠지만 이런 더위에서는 불가능한 일이죠










회 코스요리를 시켰는데 A,B,C 코스가 있습니다.
우리는 일인당 35000원하는 C코스를 시켰습니다.
기본적으로 나오는 구성물들
냉우동의 식감이 탄력이 있는게 좋았습니다.









오징어 홍합볶음
저기에 우동사리를 넣어서 볶음우동으로 먹고 싶어지는 맛이었습니다.
뫄이쪙









새우 소금구이










메인인 각종 회










튀김류들











그리고 물회
여름엔 역시 물회









마지막에는 매운탕으로










디저트는 녹차, 커피, 아이스크림 등등으로 고를 수 있었는데 아이스크림으로 선택했습니다.




군산 놀러왔다고 이렇게 대접을 해줘서 정말 잘 먹었던 등대로입니다.
군산의 명소로 등록되도 될법하다 생각이 들었네요
새만금에 있어서 대중교통으로 가기 애매한게 약점이려나

(종로) 백미당 밀크티 아이스크림을 먹어보다 먹은것 이것저것


이전글 참조


2박 3일간 전라도 지역 여행을 다녀오고
종로서적에서 백미당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어서 집에 가는길에 잠시 들렸습니다.








기본적인 아이스크림을 먹으려고 했는데 저기에 밀크티 아이스크림이 있는걸 발견
6800원의 비싼 가격이었지만 아이스크림과 밀크티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호기심이 발동하여 주문하였습니다.

홍차를 우려야 하기 때문에 5분 이상 기다려야 한다는군요.






밀크티 아이스크림의 자태
일단 아이스크림 자체는 백미당 기본 아이스크림 맛이고
밀크티라 생각하고 마셨는데 밀크티가 아니라 그냥 아쌈 홍차였습니다.
것도 약간 쓴 맛이 강한 홍차였습니다.

나중에 아이스크림이 녹아 섞이면서 밀크티 느낌이 났지만
기본은 홍차에 아이스크림을 합친거라 보면 됩니다.
단 아이스크림과 따로 마시는 약간 쓴 홍차의 조합이 개인적으로 괜찮더군요
오히려 아이스크림이 좀 녹아 섞이면서 단맛의 밀크티를 만드는 것보다
이렇게 따로 마시면서 아이스크림을 음미하는게 더 취향적격이었습니다.

6800원이 좀 비싸긴 하지만 홍차와 아이스크림, 그리고 밀크티를 좋아하시는 분에게
상당히 괜찮은 아이스크림으로 기록될듯 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