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ZZ의 이것저것 (기록저장소)

FAZZ.egloos.com

포토로그



(영화) 엘비스 : 전기 영화지 다큐멘터리가 아니라구 예술,만화,게임 이것저것




1. 이 영화는 볼 생각은 별로 없었는데 아는 형님이 보러가자고 해서 보게 된 영화입니다.
프레디 머큐리의 전기 영화처럼 롹큰롤의 왕 엘비스 프레슬리의 전기 영화인데
영등포 CGV 4DX에서 보게 되었네요
개인적으로 4DX는 처음이라 좀 신기하긴 했습니다.


2. 내용은 뭐 크게 특이점은 없고 엘비스 프레슬리가 어떻게 해서 롹큰롤의 왕이 되었으며
어떻게 망가져가게 되었는지 파커 대령이 그를 어떤식으로 가스라이팅을 하게 되었는지의 내용을
음악과 함께 잘 다룬 영화이긴 했습니다.


3. 개인적으로는 조금 길다고 느껴졌는데 편집을 잘 해서 조금 줄였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4. 아무리 영화의 재미를 위해서라지만 꼴통 미국 주정부의 명을 어기고 TROUBLE이란 노래 공연했다고 잡혀간다던가
이 때문에 징역살이를 할 위기에 처한다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긴 했습니다.
아무리 그래도 이런걸로 징역형이 말이 되어야 말이죠. 실제로 그런일도 없었구요
저항의 아이콘을 살리기 위해 그랬다고 하지만 다른 식으로 표현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나오는 대목이었습니다.


5. 엘비스 말년에 살이 엄청 찌게 되는데 영화내에서도 살쪘다고 라디오 방송에도 나옵니다.
그런데 엘비스 역을 맡은 오스틴 버틀러는 너무 샤프하지 아니한가!!!! 턱선이 날렵해!!!!
이런점이 좀 아쉬웠습니다.
톰 행크스는 특수분장으로 다른 사람처럼 잘 보이게 했는데
마지막의 엘비스도 분장을 하지 하는 안타까움?


6. 여기서 톰 행크스는 엘비스를 코치해주는군요. 포레스트 검프때도 그러더만 ㅋㅋㅋㅋ


7. 개인적으로 이 영화 보면서 좋았던 것은 캐딜락 엘도라도를 실컷 봤다는 거
그리고 레트로 풍이 아닌 실제 레트로 라디오라던가 각종 소품을 원없이 볼 수 있었다는게 좋았습니다.
은근 레트로를 좋아한단 말이죠


8. 뭐 특출나게 우와 우와 하면서 본 영화는 아니지만 나름 재미있게 본 영화인듯
다음에 전기영화는 마이클 잭슨 나올 법 한데 안 나오려나?






(강변) 어반 나이프에서 슈바이학센을 먹다4 먹은것 이것저것


이전글 참조







원래 7월 13일에 여기서 친구를 보는거였는데 그게 확장되어서 점심 때 고양 IKEA를 들렸다 오게 되었지요
아무튼 중국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때문에  4년만에 방문하게 되는 강변의 어반 나이프였습니다.









슈바이학센을 접하기 힘든 시절 한때 여기 잘 나가서 저 빌딩을 다 쓰던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은 다시 초기로 돌아온 느낌?
아무튼 3층으로 갑니다











4년만에 본 내부 풍경은 크게 바뀐건 없었습니다











우리가 앉은 자리 위에 걸려 있던 소시지들









다른 켠의 모습
탱카드가 걸려있는게 인상적이었습니다









메뉴를 보자
과거 2014년 슈바이학센과 굴라쉬 + 콜드컷 소시지 무제한 세트가 HAXEN FESTIVAL이란 이름으로 4만 8천원에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소시지 무제한은 아니구요.
과거 2014년에는 저거 일인당 1만 5천원이었는데 시스템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하긴 지금 2022년 기준으로 8년전 일이니







메뉴를 보자2
여기 오면 꼭 시키는 맥주 슈무커 헤페 바이젠을 시켰습니다









먼저 콜드컷이 나오고









그리고 나온 슈무커 헤페 바이젠
개인적으로 슈무커 헤페 바이젠 때문에 밀맥주에 빠지게 되어서 기념비적인 맥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요즘 밀맥주 맛있는게 많이 나와서 상대적으로 최애 맥주에서 내려오게 되었는데...









그리고 나온 굴라쉬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고기가 많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드디어 나온 학센 페스티벌 나머지 것들
슈바이 학센과 소시지들
4년 만에 먹어본 슈바이 학센은 역시 겉바속촉이 잘 살아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집에서 가깝다면 자주 갈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는 곳이죠.

아무튼 잘 먹었습니다.




(고양) IKEA에서 식사해보다 먹은것 이것저것






어제 IKEA에 갈 일이 없었는데 친구 만나면서 친구가 고양 IKEA에 갈 일이 있다고 해서 어쩌다 보니 IKEA에 가보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IKEA는 처음 방문하는 셈인데 ㅎㅎㅎ











흠 이것이 스웨덴어로 안녕이라고 하는군요
그냥 집에 가면 밥이나 줘라 ㅋㅋㅋㅋ 











방문시간이 1시 정도여서 바로 식사하러 가게 되었습니다.
원래 저녁을 맛있는 거 먹을 계획이었는데 졸지에 점심도 먹게 되다니










IKEA가 가구 뿐 아니라 식사도 괜찮다고 해서 기대를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줄이 꽤 서 있더군요
뭐 금방 금방 주문받아 받아가는 구조라 줄 선 시간은 짧았지만









주문하기 전에 저기 쉘프에서 원하는 음식들을 골라 트레이에 담을 수 있는 구조였습니다









저녁을 좀 거하게 먹을 계획이라 이것저것 담지 않았으나 
얼그레이 케이크는 못참지
친구는 블루베리 치즈 케잌을 선택










주문을 하자 바로 음식을 조리....가 아니라 담아주더군요










그렇게 해서 트레이에 받은 우리의 점심










이 식사 공간이 맘에 들어서 저기가서 먹기로 결정











이날 고른건 저는 베지볼. 3900원으로 젤 싼 요리였습니다.
친구는 그냥 미트볼
그리고 넌알콜 하이네켄 한 캔이랑 케잌 2개를 먹게 되었는데.

맛은 베지볼 생각 외로 먹을만 하고 괜찮더군요. 그냥 먹으면 고기로 만든 미트볼인줄 알듯
물론 친구의 미트볼을 먹어보니 역시 진짜 고기랑 차이는 있었지만요 ㅎㅎㅎ

의외로 얼그레이 케잌은 생각보다는 평범해서 아쉬웠다 할까나?



아무튼 생각지도 못한 IKEA 방문과 점심식사는 괜찮았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